top of page

고등학교 축구부 학부모 술자리 규율



한 고등학교 축구부 학부모들의 "술자리 규율 지침서"란 어처구니없는 문서가 흘러나왔습니다. 읽어 보면 십중팔구 감독은 악마, 저걸 당하고 있는 학부모는 한심하고, 답답하고, 병신같이 느껴질 겁니다. 감독에게 잘 보여야 경기 출전도 하고, 성적도 만들고, 상급학교도 진학하는 학부모들의 처지가 느껴져 마음이 아플 수도 있겠죠.

그런데 말입니다. 표면적으로는 학부모가 지도자를 존중해야 애들도 존중한다는 얘기를 하고 있지만 왜 학부모들 사이에 군기가 필요할까요. 아무리 운동부가 맛탱이 갔어도 저런 얼탱이 없는 규율이 뭣 때문에 존재할까요. 나는 그 이유가 감독의 권위에 부정한 방식으로 편승하고 누군가의 입은 틀어막아야 하는 학모들이 있기 때문이라고 생각합니다. 무슨 소리인가요.

고등학교 축구 감독의 역할은 좋은 선수를 많이 육성하는 겁니다. 그래야 선수들이 고교 졸업 후 드래프트에 참여해 프로무대에 진출할 수 있겠죠. 그런데 이게 안 되는 경우 대학입학이라는 성과라도 만들어야 합니다. 그래서 “졸업생 00 명 가운데 00 명을 대학에 보냈다.” 이게 고교 축구 감독의 성적이고 평판을 좌우합니다. 문제는 3학년 실력 없는 애들입니다. 실력 없으면 도태되는 게 당연하다 생각할 수 있겠지만 능력있는 감독님 눈에 잘 들기만 하면 실력 없어도 경기 성적을 만들고 대학에 갈 수 있습니다. 그리고 여기에 동원되는 게 이른바 밀어주기 담합 즉 "짬짜미 승부조작"입니다. 실력이 안 되는 3학년 선수를 감독이 경기출전 시키고, 다른 팀 감독과 학부형들까지 동원해 성적을 만들어 줍니다. 이쪽 팀의 학부형들과 감독 그리고 상대팀 감독과 학부형들이 서로 담합해서 서로서로 승부를 밀어주고 경기실적을 만드는 조직적인 입시비리입니다. 신문을 검색해보면 끊임없이 이런 사건이 일어난다는 걸 알 수 있죠.


​그런데 이 같은 짬짜미가 신문에 나는 건 학부모들이 목숨 걸고 항의하기 때문입니다. 동조가 못 이루어 졌다는 얘기죠. 이번 대회에서는 내가 이기고 다음 대회에서는 니가 이기면 너도나도 윈윈인데, 꼭 올해가 아니어도 다음 해에도, 그 다음 해에도 이런 짬짜미가 있어야 안정적으로 학생은 대학가고 감독은 성적내고 고교축구 명문은 유지되는 것인데, 그걸 못 참고 항의를 하는 겁니다. 군기는 이런 부적응자들을 위한 체계입니다.


저기 술자리 규율 강령에 보면 학부형 간 나이 순도 아니고 학년에 따른 위계서열을 만들고 있는 게 눈에 띕니다.

- 술자리 장소가 정해지면 신입생 부모들은 먼저 장소로 가서 대기한다.
- 감독이나 선배부모보다 늦게 자리에 참석하는 것을 금한다.
- 3학년 학부모들과 감독의 자리배정을 먼저하고 그 다음 2학년 1학년 순으로 앉아라.

1학년 학부모는 쫄따구, 3학년 학부모는 하늘입니다. 학부모 간 학년을 기준으로 위계서열 관계를 만들고 있습니다. 짬짜미 입시비리 프로세스에서 가장 문제되는 건 실력 있는 저학년 학부모입니다. 고등학교 1학년에 손흥민이 입학했다고 칩시다. 그런데 감독이 애를 벤치에만 쳐박아 논다고 생각해 보세요. 부모가 가만있겠습니까. “우리 새끼 잘 하는데 왜 안 뛰키냐. 이 개새끼들아 이거 다 조작 아니냐~~~” 조심스럽게 만들어 가는 판대기에서 개소리가 튀어 나올 수 있겠죠. 학년 간 위계를 만들어야 감독님 하시는 거룩한 일에 입바른 소리를 차단하고 “순서를 지켜라”라는 무의식을 주입 할 수 있겠죠. 학부모 술자리 규율 강령을 통해 “이 양반아 이 바닥에도 위계가 있어. 우리 감독님이 어련히 알아서 하시겠어. 하늘 같이 모셔야 당신 자식 앞길도 열리는 거야?”란 암묵적 압박이 가해지는 겁니다.뭐 다들 좋은 게 좋은 거라 동조하면 쉽겠지만 그게 잘 안되면 규율 같은 걸 동원해서라도 주눅들게 만드는 일종의 집단 최면 같은 역할을 하는거죠. 저런 규율을 운영하는 학교를 추적해 보면 짬짜미 승부조작을 벌일 확률이 무척 매우 엄청 높다는 게 내 주장 입니다.


물론 모든 고교축구에 저런 학부모 규율이 있고, 짬짜미 입시비리를 저지른다고는 결코 볼 수 없을 것입니다. 다만 저 고교축구 학부모 술자리 규율을 짬짜미 입시조작의 프로세스 과정에서 동조라는 집단의식을 형성하기 위한 의례라고 얼마든지 생각해 볼 수 있다는 얘기입니다. 저런 관행이 절망적이라는 의견이 많던데, 정확하게 어떤 게 절망적입니까. 악마 같은 감독의 횡포에 저런 병신 같은 학부형들이 동조하고 있는 게 절망적입니까? 개인의 문제가 아니라 감독이 절대권한을 갖을 수 밖에 없는 부패한 학교 중심의 선수육성 시스템의 문제로 확대해 생각해 보아야 할 문제라고 생각합니다.​

고등학교 축구선수가 감독 코치 월급 포함해 한 달에 드는 비용이 150만 원 가량이라고 합니다. 돈 들이고, 이런 얼척없는 꼴까지 당하면서 자식새끼 축구선수 만들어야 하는 한국의 축구선수 학부모는 그야말로 극한직업의 최전선입니다. 그리고 고교축구 학부모 술자리 규율은 학교를 기반으로 한 축구선수 육성시스템이 막장까지 가버려서 학교에서는 정상적인 엘리트 선수를 키울 수 없다는 절망을 보여줍니다. 그래서 여러분들은 학교체육을 개혁해야 한다고 얘기하는 거고 나는 축구 야구와 같은 시장이 빵빵한 종목의 경우 엘리트 선수를 육성하기에 학교가 절대 적합하지 않다라고 얘기하고 있는 겁니다.

조회수 6회댓글 0개

Comments


bottom of page